다들 토요일 11시 우리나라의 8강 진출을 기원하며 월드컵을 시청중이셨을껍니다.
1:0으로 어이없게 한골 지고있었지만 이청용의 만회골로 동점중 결국 지고말았습니다.
그런데, 다들 보시면서 심판의 자질을 의심하셨을껍니다.
제가 비단 한국이 져서 이렇게 포스팅하는게 아닙니다.
심지어, 승리했던 우루과이 언론에서도 심판이 수준이하 라고 폄하했습니다.

아래는 우루과이 언론이 지적한 한국 vs 우루과이 전의 오심들입니다.




- 전반 26분, 수아레스는 포를란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았지만 심판은 오프사이드 반칙을 선언했다.

   상대에게 완벽한 비수를 꽂을 수 있는 기회였다.

 
- 김정우는 카바니의 발 사이로 공을 가로챘다. 그러나 심판은 반칙을 불고 오히려 김정우에게 경고를 부여했다.

 
- 막시 페레이라가 한국 팀 진영에서 때린 슡이이 골키퍼를 향했지만 한국 수비 팔에 맞았다.

    우루과이를 위한 명백한 패널티킥이지만 심판은 휘슬을 불지 않았다.

 
- 후반 10분, 디에고 페레스가 끔찍한 파울(이청용에게)을 저질렀다. 퇴장도 가능했지만 심판은 노란카드조차 들지 않았다.

 
- 한국팀은 우루과이 페널티 에어리어로 침투해 결정적인 장면을 연출했지만 카바니에 밟히고 말았다.

    완벽한 페널티 킥이었지만 심판은 다행스럽게 휘슬을 불지 않았다.

 
- 전반 23분, 심판은 알바로 페레이라와 단지 경합을 벌이던 차두리에게 경고를 부여했다.

 
- 한국 골키퍼가 우루과이의 슈팅을 골 라인에 걸쳐 잡았따. 골문 안으로 들어간 듯 보였지만, 사실은 라인에 걸쳐있었다.

 
- 수아레스가 각이 없는 상황에서 오른발로 한국 팀에 비수를 꽂았다.

   그러나 수아레스는 오프사이드 (fUERA DE JUEGO) 위치에 있었다.

 
- 루가노와 한국 공격수가 경합 중에 문전 앞에 위치한 다른 한국 선수에게 연결됐다.

    다행히 심판은 공격자 파울을 선언했다. 한국을 위해서, 그리고 우루과이를 위해서, 심판은 그렇게 몇번의 휘슬을 불었다.


한국에 유리한 판정도 있었고 우루과이에 유리한 판정도 있었지만,
대체로 경기 보셨으면 아시겠지만 우리나라가 불리한 판정을 더 많이 받았습니다.
최소 프리킥 5개 정도는 날렸을꺼에요.. 그리고 우루과이는 퇴장도 당했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열심히 경기한 우리 선수들에게 심판은 충격만 안겨주었습니다.
FIFA가 유럽축구연맹의 제안을 거절하고 심판,부심의 수를 그대로 2010 월드컵에 적용했는데
아마 다음 월드컵부터 부심의 수가 늘어날 듯 합니다.
이런 일은 앞으로 더 일어나면 안될 거 같습니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비록 수비가 약했다고 하나 경기 총체적으로는 우리가 확실히 잘했습니다.

우리 수비수들이 후반으로 갈수록 과격히 플레이를 못한것도 심판 탓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다시 말씀 드리지만, 저는 우리나라가 진것을 심판 탓으로 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제발, 판정은 제대로 했으면 합니다.
어이없게 지고도 변명이라는 말을 듣지 않게요.

+ Recent posts